Marketing2010.05.23 23:54

 
마케팅 일을 하다보면 여러 Agency를 만나게 됩니다. EVENT, PR, GIFT 등등은 기본 만나고 특정 분야에만 집중하는 Agency도 만납니다. 그동안의 경험에 바탕을 두고 생각해보면 여러 종류의 다양한 일을 하지만 크게 두가지로 유형의 Agency를 경험 하게 됩니다. 뭐든지 잘할수 있으니 시켜만 주십시오 라는 막무가내형과 시기 적절한 타이밍에 유행을 따라 다양하게 제안하는 제안형으로 나눌수 있습니다.



출처 : http://www.flickr.com/photos/seven13avenue/2787535909/
Agency와 클라이언트는 이어달리기 ?


뭐든지 시켜만 주십시요


첫번째 유형은 제일 많이 보는 유형이기도 하며 저의 모습이 투영된 모습이기도 합니다 또는 신입사원시절의 전형적인 모습니다. 열정은 있으나 분위기 파악 못하고 그냥 열심히만 하겠다고 합니다 그러나 고민해봐야 할것이 기업이 Agency를 쓰는 대부분의 이유는 본인이 전문성이 떨어지기 때문에 조언을 받아서 하거나 또는 바쁘기 때문에 일을 분담했으면 하는 이유일 것입니다. 


첫번째 유형과 일을 해보면 가끔 해야할일을 차근차근 하나둘 일일이 다 가르쳐 주어야 하거나 업계 평균 정도의 전문성밖에 없어서 일이 제대로 굴러 가는지 잘되고 있는지 알수 없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리고 꼭 문제가 발생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래서 그냥 평균적인 Agency 수준을 벗어나지 못합니다.


같이 일하고 싶은 A Agency

실예로 A라는 Agency와 얼마전에 같이 이벤트를 했습니다. 일반적인 수준의 이벤트를 요청드렸는데 단순한 견적이 아니라 사전에 주의 해야할것 예상되는 일들을 미리 다 짚어 주셨습니다 예산에 맞춘 계획뿐만 아니라 추가적인 옵션들까지 다 제안해 주셨으며 그리고 장소에 대해서도 사전에 사진촬영을 다 해오셔서 그 장소에 가지 않고도 예상되는 분위기와 장단점을 모두 파악할수 있었습니다 저로서는 장소에 대한 막연한 정보를 구체화 할수 있었으며 제가 직접 가지 않고도 상황을 파악할수 있어서 시간을 절약할수 있었습니다. 게다가 Agency에서 알아서 이벤트 행사 당일에 인원이 부족할거 같아 도우미도 미리 준비 하실정도로 치밀하고 고객을 잘 배려하는 Agency였습니다.
 

또다른 예는 B라는 Agency는 항상 계절에 맞게 그리고 유행에 맞추어서 다양한 제안을 해옵니다. 물론 제안에 따라서 모든것을 할수는 없습니다. 마케팅 예산이라는 것이 늘 계획에 따라서 움직이고 우선순위가 있기 때문에 때로는 금액이 안맞아서 또는 시기가 안맞아서 할수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럼에도 B라는 Agency는 항상 시기와 유행에 맞추어 제안을 해오기 때문에 언제든지 요청을 하면 무언가 제안을 할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지금과 같은 월드컵 시즌에 맞는 선물을 제안해 달라 또는 건강이 주제이니 건강에 맞는 주제로 뭔가로 준비해 달라고 하면 어김없이 늘 좋은 제안을 해옵니다. 


A,B Agency는 모두 유행을 알고 고객의 필요가 무엇인지 잘 아는 Agency였습니다. 처음에 말한바와 같이 비용을 들여서 Agency를 쓰는 이유는 그에 맞는 고객의 Needs와 고객 스스로 해결하지 못하는 무엇인가 있기 때문에 Agency를 쓰는 것입니다. 하지만 만나본 많은 Agency의 대부분은 맡겨만 주면 잘하겠다고만 하지 실제로 어떻게 뭘 잘할지 또는 일을 맡기는 고객의 Needs가 무엇인지 잘 모르는 경우가 많습니다.



나도 회사의 Agency ?


월급을 받는 모든 샐러리맨은 어떻게 보면 회사의 Agency입니다 회사가 직접 할수 없는 뭔가가 있기 때문에 월급을 주고 직원을 고용하는 것입니다. 막연히 뭐든지 잘하겠다는 마음보다는 자기의 전문 분야를 갈고 닦아서 회사의 필요를 채워준다면 당연히 필요하고 유능한 직원이 되지 않을까요 ? 회사가 뭘 원하는지 고객의 뭘 원하는지 아는것이 어떻게 보면 성공의 지름길이라고 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ugandajo
Geocaching2010.05.04 00:30


지오캐싱 10주년 기념 지오캐싱 이벤트에 참석을 하기 위해서 5월1일 집을 나섰습니다.

지오캐싱 사이트의 이벤트 등록정보
http://j.mp/by69BS

요즘 바람이 심하고 추웠는데 날씨도 좋고 화창 했습니다. 마침 오래간만에 날씨가 풀려서 그런지 정말 많은 사람들이 남산에 몰렸습니다.


오래간만에 보는 남산 타워... 푸른하늘에 남산타워는 서울의 명물이죠...



많은 분들이 올라가고 내려가고... 처음에는 두꺼운 옷이다가 나중에는 가벼운 반팔이로 변합니다.


이럴때 달콤한 솜사탕은 빼놓을수 없는 별미... 근데 표정이 왜이링 뚱할까 ? 아... 둘이 하나 나누어 먹으라고 했더니 뾰루퉁...


남산 주변에 조형물을 많이 설치 했습니다. 하늘을 날르는 사람... 바람이 살짝 살짝 흔들리는게 신기합니다.


엄청난 열쇠 뭉치들과 함께 찰칵...


한분 두분 모이기 시작해서 일단 사진촬영에 돌입합니다. 푸른하늘님(@bsmap)께서 360도 파노라마 사진을 찍어 주셨습니다. 얼마나 신기 하던지... ㅎㅎ

기념 현수막에 하나둘 사인을 합니다. 특히 윗두분은 한국 지오캐의 활성화에 지대한 공헌은 하신 분으로 드래곤님과(@DTS113) 뉴요커입니다. 특히 뉴요커(@NYCACHER)는 미국인으로 한국 지오캐싱에 애정을 가지고 지오캐싱 수준을 한단계 끌어 올림과 동시에 많은 지원을 아끼지 않은 고맙고 소중한 분입니다.




현재 한국에서 가장 많은 지오캐싱을 찾으신 위니리님(@HL2IZL) 입니다.


10주년이라는 단어게 많은 한국의 지오캐싱 역사가 담겨져 있네요...


많은 분들의 사인이 담긴 10주년 기념 배너...



단체사진도 찍었습니다. 멀리서 오신 분들에게 감사하고 또 미안 하기도 합니다. 다른 일정이 있어서 같이 캐싱을 못하고 서둘러 내려왔습니다.


푸른하늘님이 찍어주신 360도 파노라마 사진... 정말 신기합니다.


남산에서 열린 지오캐싱 10주년 기념 이벤트 in 서울

앞으로 한국 지오캐싱은 더욱더 발전할 것입니다... 여러분들과 함께 캐싱하는 것이 즐겁고 행복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여러분들의 수고와 열정 때문이기도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ugandajo
HOW-TO2010.04.21 22:01

스타벅스에서 머그컵을 가져가서 음료를 사면 300원을 할인해 주거나 머그컵을 줍니다.

기존에 매장에서 파는것보다 이쁘지는 않지만 그래도 이번기회에 머그컵을 하나 장만해 보세요...

기간은 4월 30일까지 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ugandaj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