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ocaching2010.05.04 00:30


지오캐싱 10주년 기념 지오캐싱 이벤트에 참석을 하기 위해서 5월1일 집을 나섰습니다.

지오캐싱 사이트의 이벤트 등록정보
http://j.mp/by69BS

요즘 바람이 심하고 추웠는데 날씨도 좋고 화창 했습니다. 마침 오래간만에 날씨가 풀려서 그런지 정말 많은 사람들이 남산에 몰렸습니다.


오래간만에 보는 남산 타워... 푸른하늘에 남산타워는 서울의 명물이죠...



많은 분들이 올라가고 내려가고... 처음에는 두꺼운 옷이다가 나중에는 가벼운 반팔이로 변합니다.


이럴때 달콤한 솜사탕은 빼놓을수 없는 별미... 근데 표정이 왜이링 뚱할까 ? 아... 둘이 하나 나누어 먹으라고 했더니 뾰루퉁...


남산 주변에 조형물을 많이 설치 했습니다. 하늘을 날르는 사람... 바람이 살짝 살짝 흔들리는게 신기합니다.


엄청난 열쇠 뭉치들과 함께 찰칵...


한분 두분 모이기 시작해서 일단 사진촬영에 돌입합니다. 푸른하늘님(@bsmap)께서 360도 파노라마 사진을 찍어 주셨습니다. 얼마나 신기 하던지... ㅎㅎ

기념 현수막에 하나둘 사인을 합니다. 특히 윗두분은 한국 지오캐의 활성화에 지대한 공헌은 하신 분으로 드래곤님과(@DTS113) 뉴요커입니다. 특히 뉴요커(@NYCACHER)는 미국인으로 한국 지오캐싱에 애정을 가지고 지오캐싱 수준을 한단계 끌어 올림과 동시에 많은 지원을 아끼지 않은 고맙고 소중한 분입니다.




현재 한국에서 가장 많은 지오캐싱을 찾으신 위니리님(@HL2IZL) 입니다.


10주년이라는 단어게 많은 한국의 지오캐싱 역사가 담겨져 있네요...


많은 분들의 사인이 담긴 10주년 기념 배너...



단체사진도 찍었습니다. 멀리서 오신 분들에게 감사하고 또 미안 하기도 합니다. 다른 일정이 있어서 같이 캐싱을 못하고 서둘러 내려왔습니다.


푸른하늘님이 찍어주신 360도 파노라마 사진... 정말 신기합니다.


남산에서 열린 지오캐싱 10주년 기념 이벤트 in 서울

앞으로 한국 지오캐싱은 더욱더 발전할 것입니다... 여러분들과 함께 캐싱하는 것이 즐겁고 행복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여러분들의 수고와 열정 때문이기도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ugandajo
낙서장2010.05.01 22:18

10주년 기념 지오캐싱 이벤트를 하러 남산에 갔다가 남산의 명물인 자물쇠를 봤습니다.

저마다 사연과 사랑이 담긴 자물쇠들...

자물쇠 처럼 저들의 사랑이 영원하기를...








제일 기억에 남는건 정말 큰 체인... ㅎㅎ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ugandajo
Geocaching2008.02.17 00:49
인터넷을 돌아 다니며 찾아보니 오마이뉴스에 지오캐싱이 소개된적이 있네요...

관심있으니 분들은 한번 읽어 보시면 쉽게 이해가 가실거 같아요...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0247459
신고
Posted by ugandajo
Geocaching/Seek_Hide2007.12.27 01:38

연말에 휴가를 내고는 100개는 할수 있을까 하는 마음에 휴가라 쉬고 있어도 쉬어 지지를 않네요...

다행이 아이들과 약속이 펑크나서 드래곤님과 WinnyLee 100개 기념 축하도 해드릴겸 마포로 찾아 뵈었습니다. 축하는 조금드리고 ^^; 이것 저것 챙겨 주셔서 많이 얻어 왔습니다.

돌아오는 길에 남산을 공략하기로 하고 홀로 나섰습니다. 충무로에 내려서 2번 버스타고 올라갔습니다.



Nam San - #2
:
첫 캐시인데 사진을 잘못 봐서인지 사진 위쪽으로 가서는 한참을 헤메다가 드래곤님께 물어보고서는 아래쪽이라는 것을 알았습니다.

초강력(?)랜턴으로 가능한 곳을 찾으니 금방 나왔습니다. 7시가 넘어서 인지 사람이 별로 없었습니다.



Nam San - Seoul Tower
:
오늘의 베스트 캐시입니다. 힌트도 좋았구요... 야경에 철조망에 걸린 열쇠들 보는것도 재미 있었습니다.

무엇보다도 cache를 숨기기 위한 기막한 발상에 놀라웠습니다. 저도 언젠가는 이렇게 수준높은 cache를 숨기리라 다짐해 보았습니다.



많은 군중 속에서 cache를 찾고 숨기는 기묘한 맛을 보게해준 cache 였습니다.



Top O' Seoul
:
owner
준 사진이 중요한 힌트가 되었는데 예전과는 다르게 길 옆으로 나무 펜스가 생겨서 잠시 혼란이 있었으나 이내 평상심을 되찾고 힌트를 보면서 쉽게 찾을수 있었습니다. 역시 야간에는 라이트를 비추는 곳에 집중을 하게 되어 좀더 좀더 잘 찾게 되는거 같습니다. 길밖에서 방황하는 muggle보기에는 좀 우수웠을거 같습니다.




Namsan Smoker
:
도서관쪽으로 내려가는 한적한 길인데 8시쯤 되었는데 아무도 없네요... 가로등이 있어서 무섭지는 않았으나 생각보다 돌들이 작아서 약간은 당황(?)했습니다.... 남산만 찾고 그냥 가기에 아쉬워서 다시 버스타고 지하철 타고 용산역으로 고고~~




Yongsan Station 5th
:
GPS
가 점핑을 해서 zero spot을 찾는데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사진을 한참 보고서야 어디인지 찾았고 머글이 너무 많아서 급한김에 드래곤님의 힌트를 살짝 얻었습니다. 건물내에 cache... 대단한 관찰력이 필요함을 새삼 느낍니다.


National Museum
:
버스타고 이동하여 도착했는데 9시가 살짝 넘었습니다. GPS를 따라 이동하는데 경비분들이 어디가냐고 물어서 그냥 사진 몇장 찍고 가겠다고 해놓고는 서둘러 이동을 했습니다.



문제는 찾았는데 너무 불안해서 로그를 할 여유가 없었습니다 서둘러 cache사진만 찍고 마지막 cache를 향해서 고고~~



Give'm A Big Hand
:
옛날에 갔었던 용산가족공원 같은데 밤이라 뭐가뭔지 하나로 모르겠더군요... 그냥 point를 향해서 고고~~ 포이트에 도착하나 바위하나 의자하나인데 없어서 드래곤님께 물어보고 확인했더니 cache가 없어 졌네요... ... 아쉬워라...

일단 여기까지 마무리하고 발걸음을 재촉해서 돌아갔습니다.



Sujong Temple  :
휴가 2일째는 가족들과 많이도 돌아 다녔습니다.

일단 둘째가 곤충이 보고 싶다고 해서 구리정수사업소내의 곤충생태관, 에너지홍보관, 구리타워를 구경하고... 남양주에 있는 거미박물관에 갔다가 도저히 수종사를 그냥 지나 갈수가 없었습니다.

다만 좀 늦어져서 네비로 찍고 가는데 이녀석이 말썽이라 이상한 곳으로 가더니 기어이 시간을 많이 까먹었습니다. 다시 물어물어 수종사로 갔는데  올라가는 길이 만만치 않아 애마인 쏘2를 믿고 올라갔습니다. 다행히 눈이 없어서 절 입구까지 무난히 갈수 있었고 좀더 걸어서 cache 근방까지 갔습니다. 약간 오차가 있는지 주변을 탐색하는데 첫째 아이가 찾았다고 번쩍 cache를 들어 올리네요... ... 빠르다...

TB를 넣어 주고는 여유있게 주변도 보면서 오손도손 내려왔습니다. 날씨가 좀더 좋았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있었지만 보이는 광경만도 아름다웠고 공기도 시원해서 좋았습니다.




오늘 비가 와서 아마도 100개를 채우기는 좀 힘들거 같지만 나름 유익한 휴가 였습니다.

이상입니다.

신고

'Geocaching > Seek_Hid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삼성동 장보고 cache  (0) 2008.01.09
cache hunting - 검단산  (0) 2008.01.03
남산일대 geocaching  (0) 2007.12.27
일자산#2  (0) 2007.12.25
잠실지역 그리고 청계천 지오캐시 찾기  (0) 2007.12.22
중국 대련에 심어놓은 지오캐시  (0) 2007.12.19
Posted by ugandaj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