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ud2012.12.03 08:00

점점 추워집니다. 개인적으로 추운것이 너무 싫은데 어쩌겠습니까… 그저 빨리 봄이 오기를 바라는 맘으로 몇자 적어 봅니다.

 

 

l  혁신, 그 시작은 현미경이 아닌 회의 탁자

http://www.linxus.co.kr/blog/view_post.asp?blogid=yehbyungil&post_seq_no=172590

내년도 사업계획과 비지니스 증진을 위한 여러가 아이디어를 팀별로 사업부별로 모으기가 한참입니다. 하지만 아이러니 하게도 대부분의 참신한 아이디어나 세기를 놀라게할 발견은 모두 사무실이 아닌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속에서 대화를 나누다가 힌트를 얻어서 발견을 했다죠 좋은 회사들은 모두 살기 좋은 곳에 모이는 이유도 서로의 아이디를 나누다가 얻어지게 되기 때문에 놀기 좋은 분위기, 일하기 좋은 분위기, 상쾌한 자연속에서 일을 할수 있도록 만든다고 합니다. 딱딱한 일자형 책상에서 벌집구조나 5각형 구조의 책상 배열을 하는것도 위와같은 상황을 반영한 것이겠죠 ? 미국에서는 실리콘 밸리가 그렇다는데 한국에서는 다음의 제주도, 더존의 강촌 또 어디가 있을까요 ?

 

 

 

l  2013 비지니스와 관련된 IT의 우선순위는 ?

http://www.itworld.co.kr/m/news/all/79022

IDG에서 국내 IT 책임자 482명을 대상으로 설문을 했습니다. 내년도 IT예산은 34%가 증가, 31%가 변화 없음, 35%가 감소한다라고 답했네요. 내년도 주요 경제 지표냐 예측치가 좋지 않지만 그래도 65%는 올해와 같거나 증가라고 했으니 다행입니다. IT우선순위는 28%가 비용절감이라고 답해서 비용절감은 끊임없는 목표이자 대세이군요 투자계획을 준비하고 있는 기술을 보면 1등이 모바일, 2등이 보안, 3등이 가상화 입니다. 요즘 DB보안 업체들이 흥한다더니 내년에도 계속 지속될것 같습니다.



<출처 : ITWORLD>

 

 

 

l  `가상화 환경에서의 백업` 제대로 알고 하자

http://news.zum.com/articles/4583404?c=08

가상화 환경이란것은 지난번에 북촌 한옥마을의 대문에 디지탈도어락을 설치한 사진처럼 편리하고 좋지만 때로는 전체적으로 보면 이상하기도 하고 또 기존에 방식에 비해서 편하기도 합니다. 지금의 IT 환경이 이와 비슷합니다. 기존의 물리적 IT환경이 여전히 전체적으로 볼때 큰 비중을 차지하지만 점점 가상화 환경이 도입됨에 따라 북촌의 한옥마을 문처럼 대문은 한옥문인데 자물쇠는 디지탈도어락같은 그런 IT가 되었습니다. 문제는 그런 복잡한 물리적+가상화 환경역시도 제대로 백업을 하지 않으면 언제든지 데이타의 유실이나 손실이 발생할수 있습니다. 때문에 기존의 물리적인 환경보다도 더욱 복잡한 가상화 환경은 백업역시도 어떻게 통합할것인가 그리고 가시성을 확보할것이냐 하는게 큰 고민이죠. 또한 중복제거는 필수이기에 대부분의 가상환경하면 중복제거를 통한 백업용량줄이기, VMware통합을 통한 관리편의성, 다양한 리포팅과 대시보드를 통한 가시성확보가 필수입니다.

 

 

 

l  유부녀들이 말하는 남자의 단점 그리고 장점

지난주에 뜻하지 않게 한자리에 제가 아는 두분이 지원을 하게 되었고 제가 중간에서 두명 모두 어떤 분인지 조언을 하게 되었습니다. 생각해 보니 두분 모두 성격도 정반대, 노는것도 정반대, 인맥도 정반대… 하지만 둘다 좋은 비지니스 결과를 만들어 왔던것은 사실이기 때문에 뭐라고 딱 말씀드릴수가 없었습니다. 아래 유부녀들이 말하는 남자의 장단점을 이야기 하는것도 어떻 관점에서 보면 둘다 장점 아닐까요 ? 다만 바라보는 눈이 그것이 장점인지 단점인지 본인의 눈에 따라 달라지는 것이 아닌가 합니다. 회사가 되었던 가정이 되었던 그 사람의 장점이 잘 발휘될수 있도록 도와주는 분위기!! 이런 분위기를 바라는 것은 너무 무리한 바램 일까요 ?

 


날씨가 추운데 한주간도 건강 잘 챙기시기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ugandajo